MBC ‘전참시’ 제작진 카톡 공개..”세월호 영상인데, 넣어도 되나요?”

세월호 관련 자료화면을 부적절하게 사용해 논란을 빚은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 카카오톡 메시지가 공개됐다.

10일 한겨레는 ‘전참시’ 제작진이 세월호 화면을 사용한 것이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 알고서 한 일이라고 보도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조연출은 제작진 단톡방에 뉴스 패러디 영상에 쓸 자료화면을 부탁했다.

이에 고참FD가 자료화면 11개를 찾아 폴더에 올렸고 이 중 3개가 세월호  화면이었다.

‘전참시’ 제작진 카톡내용을 재구성한 화면 /YTN

이를 본 다른 FD들은 세월호 화면을 넣어도 되냐며 의문을 나타냈지만 ‘원하는 화면이 없다’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그러자 조연출이 세월호 화면을 미술부에 보내, 알아보지 못하도록 흐리게 처리해달라고 했다는 게 한겨레 보도 내용이다.

최소한 조연출과 FD는 해당 화면이 세월호 화면임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앞서 제작진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받아 편집 후반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한편, 논란이 확산되자 MBC는 전날 최승호 사장이 사과문을 발표하고 사고경위 조사 및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한동식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