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팬 손편지에 눈높이 맞춰 답장 써준 ‘태형이형’ BTS 뷔

방탄소년단 뷔가 9살 꼬마팬의 손편지에 직접 답장을 써 훈훈함을 자아낸다.

지난 13일 방탄소년단의 공식 트위터에 “지후에게 꼭 닿기를”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한 장 올라왔다.

사진=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이 편지는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개된 9살소년 지후의 편지에 답하는 글이었던 것.

자신을 9살이라고 소개한 지후는 “다른 형아들도 좋은데, (뷔) 형아가 더 좋아요”라며 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후는 “친구가 없었어요. 사람들이 쳐다보고 있으면 말을 못하는 바보였어요”라며 “내 친구가 되어줘서 고맙습니다”라고 외로움을 잊게 해준 뷔에게 고마움을 나타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편지를 읽은 뷔는 “안녕 지후야 뷔형이야. 방탄 좋아해줘서 너무 고마워”라며 마음을 담은 답장을 적었다.

그는 “팔 아파서 그만쓴다” “타타가 웃었으면 좋겠다”는 지후의 말에 각각 “나도 팔 아파서 나중에 또 쓸게” “오늘은 타타 웃네”라고 대답해, 지후의 글 하나하나 놓치지 않는 세심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뷔는 답장을 끝맺으면서 “아프지 말고 무럭무럭 커서 나중에 꼭 만나자”라는 응원의 말도 잊지 않았다.

한편, 뷔와 지후가 주고받은 편지는영어로도 번역돼 전 세계 팬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사진=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 뷔 인스타그램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