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떠난 싸이 향후 행보 ‘자신 내세운 기획사로 새로운 도전’ 유력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41)가 8년간 몸담았던 YG엔터테인먼트와 작별한다.

YG는 15일 “싸이와 전속계약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며 “싸이와 깊은 대화를 통해 새로운 도전에 갈망하는 싸이 생각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YG는 “전속계약과 상관없이 싸이와 돈독한 관계는 영원할 것”이라며 “싸이의 멋진 새출발을 응원하며 건강과 행복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싸이는 지난 2010년 양현석과의 인연으로 5년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2012년 ‘강남스타일’로 월드스타로 발돋움했고 다시 YG와 3년 재계약했다.

싸이의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자신을 간판으로 내세운 기획사를 세워 자신만의 음악적 추구와 색깔을 이어나가리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한동식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