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황하나, 결혼 연기 이어 결별..소속사도 확인

By 양은희 기자

지난해 결혼 소식으로 관심을 받았던 박유천과 황하나가 결별설에 휩싸였다.

오늘(15일) 한 매체는 박유천, 황하나 측근의 말을 인용해 두 사람이 최근 결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좋은 감정으로 관계를 정리했으며, 황하나는 팬으로서 박유천을 응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TV조선 캡처
JYJ 박유천 소속사 관계자도 “박유천 황하나가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했다”고 다른 한 매체에 확인했다.

박유천과 황하나는 지난해 4월 결혼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인 홍두영 명예회장의 외손녀여서 관심이 집중됐다.

채널A캡처

박유천은 당시 소속사를 통해 “박유천이 올 가을 일반인 여성과 결혼을 약속했다”라고 결혼을 공식화했고, 다정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서로의 이니셜을 문신으로 새겨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하지만 황하나가 돌연 SNS에 결혼 사실을 부정하는 등 입장을 번복했고, 작년 9월 열릴 예정이었던 결혼식도 무기한 연기됐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