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같이 사랑했던 배우가 아직 미혼’이라는 정려원 ‘미우새’

배우 정려원이 “결혼하게 해달라고 기도했던 배우가 있다”고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정려원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어머니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드라마 시청을 즐기는 어머니들은 정려원이 출연했던 드라마의 이름을 줄줄이 읊으며 반가워했다.

가수로 활동했던 정려원은 이상민, 박수홍, 토니안, 김종국 등과 인연을 떠올리며 어머니들과 편안하게 대화했다.

이날 정려원은 옛일을 떠올리며 뜨거웠던 연애담을 깜짝 고백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그는 “한때 불같은 사랑을 했다. 같이 좋아하긴 했지만 제가 더 불이 붙었다”고 회상에 빠져들었다.

이어 “좋아하는 일도 때려치우고 호주로 가서 ‘저 사람의 엄마 아빠 할머니 개까지 수발을 들어도 좋으니 결혼하게 해달라’고 빌었다”고 했다.

결국 ‘사랑은 구걸이 아니라 같이 주고받는 거’라는 엄마의 조언에 마음을 끊었다는 사연이었다.

그러면서 “그 남성이 아직 미혼”이라고 말해 큰 궁금증을 자아냈다.

정려원은 이상민이 프로듀싱했던 그룹 샤크라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그는 방송에 나온 이상민의 모습을 보며 “예전에는 척이었다면 지금은 진짜로 살고 있다”며 지금 모습이 더 멋있다고 말했다.

현재 그는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로 안방극장에 복귀해 로맨틱 코미디 연기로 호평을 받고 있다.

한동식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