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베어스 박건우, 세리머니 도중 뒤통수 맞고 실신

야구팀 두산베어스 박건우 선수가 동료들의 과격한 세리모니에 기절해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두산베어스는 15일 잠실구장에서 SK와이번스의 경기에서 김재환의 끝내기 홈런으로 6대 4의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에 덕아웃에 있던 두산베어스는 일제히 홈으로 뛰어나와 승리를 자축했다.

안타를 치고 1루에 있던 박건우는 김재환의 홈런에 먼저 홈으로 들어온 상황이었다. 그는 다른 동료선수들의 축하를 받던 도중 갑자기 목을 잡고 바닥에 쓰러졌다.

그러나 동료들은 뒤이어 들어온 김재환 쪽으로 몰려가느라 쓰러진 박건우를 미처 살피지 못했다. 멀리서 이 광경을 보고 놀란 트레이너와 응급팀이 부랴부랴 달려와 박건우를 살폈다.

축하 분위기는 순식간에 찬물을 끼얹은 듯 가라앉았다. 동료들은 뒤늦게 상황의 심각성을 알아차렸고, 팬들은 쓰러진 박건우 선수를 걱정했다.

박건우는 응급팀의 치료를 받으며 한참을 쓰러져 있다가 정신을 차린 뒤에야 부축을 받고 덕아웃으로 돌아갔다.

두산 측은 “동료들이 축하하면서 뒤통수를 세게 친 것 같다. 박건우가 충격으로 잠시 의식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소식에 야구팬들 사이에서는 박건우 선수의 회복에 안도하면서도 “과격한 세리머니는 자제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동식 기자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