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 주름이 잘 생기는 혈액형이 있다?

By 김호윤 기자

혈액형에 따라 피부 주름이 달라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연구팀이 60대 이상 99명의 여성을 혈액형별로 나눠 얼굴 주름을 분석한 결과 평균 주름 수치가 가장 높게 나온 혈액형은 바로 ‘B형’, 주름 깊이도 B형이 가장 많이 패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은 A, B, O, AB 혈액형을 결정하는 물질이 있는데, 이것이 피부에도 그대로 붙어 있기 때문으로, B형 물질이 자외선 차단을 약화시키기 때문이다.

getty iamages

이는 혈액형을 결정하는 물질이 피부에도 그대로 붙어있는데, 유독 B형 물질이 자외선 차단을 약화시켜 주름을 더 많이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된다.

pixabay

전문가들은 자외선에 노출되는 것이 피부 주름에 영향을 주는 만큼 외출할 때 자외선 차단제를 잘 바르고 모자나 양산으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것을 권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