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대 영양학자가 매일 먹는 5가지 건강식품

By 허민 기자

세계 영양학을 선도하고 있는 미국 하버드대 영양학자는 과연 무엇을 먹을까.

미국 하버드 공중보건대학 영양학과 교수 테레사 펑은 하버드 헬스 블로그에 본인이 매일 먹으려 노력하는 5가지 식품을 소개했다.

▶연어

연어는 오메가-3지방산이 풍부해 심장과 두뇌에 도움이 되며 또 뼈를 만드는 비타민D도 함유되어 있다. 펑 교수는 훈제연어에 소금, 화합물 등이 첨가되기 때문에 연어 살코기를 먹는 게 더 좋다고 말했다. 미국 심장학회도 연어와 같이 지방이 많은 생선을 일주일에 2인분 섭취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블루베리

블루베리에는 비타민C같은 항산화물질이 특히 많으며 비타민 A와 식이섬유도 풍부하다. 먹는 양은 하루에 반 컵 정도가 적당하며 냉동 블루베리도 괜찮다. 만약 블루베리가 없다면 석류나 체리로 대체할 수 있다. 다만 블루베리는 농약 잔류물이 남아 있기 쉽기에 매일 먹으려면 잘 세척하거나 유기농 제품을 선택하는 게 좋다.

▶방울양배추

미니양배추라고도 부르는 이 채소의 정식 명칭은 ‘방울다다기양배추(Brussels sprouts)’라고 한다. 고영양-저칼로리를 자랑하며 비타민 A, 비타민 C, 비타민 K, 칼륨, 엽산 등이 함유되어 있으며 항산화물질까지 들어있다. 겉껍질과 속심까지 한번에 전부 먹을 수 있어 오히려 일반 양배추보다 풍부한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다.

▶견과류

아몬드, 호두 등 견과류에는 섬유질, 단백질은 물론 좋은 지방이 많다. 냉장을 필요로 하지 않기에 편리하게 휴대하며 먹을 수 있다. 펑 교수는 대부분의 사람들의 식단에는 이미 많은 양의 나트륨이 포함돼 있기에 소금 간을 하지 않은 견과류를 하루에 한 줌 정도 먹을 것을 조언했다.

▶요거트

플레인 요거트는 프로바이오틱스가 풍부해 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 요거트에는 비타민, 칼슘, 마그네슘, 비타민 B12 등 영양소가 많다. 다만 요거트에는 아무것도 들어가지 않은 플레인 요거트가 좋은데 몇몇 요거트에는 단맛을 내기 위해 설탕이 다량 들어있기 때문이다. 펑 교수는 이미 조언한 블루베리나, 견과류를 으깨 넣으면 맛과 향이 좋아진다고 말했다. 권장 섭취량은 하루 한 컵이다.

이 밖에도 펑 교수는 퀴노아, 귀리, 다크초콜릿 등도 건강을 위해 자주 먹으면 좋은 식품으로 꼽았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