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보다 단단”..중국 미세먼지 강도에 연구진 ‘경악’

By 양은희 기자

미세먼지에 유기탄화수소, 질산염, 유해금속 등 1급 발암물질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 중국 대도시의 미세먼지 입자가 강철보다 더 단단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시 시안교통대학 소재과학 부문 연구팀은 이러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WANG ZHAO/AFP/Getty Images

중국 내륙 도시 시안시는 분지 지형에 비가 적게 내려 중국에서도 대기 질이 가장 나쁜 대도시 중 하나다.

연구팀이 시안시 공기 중 미세먼지 입자를 분석한 결과 크롬, 철, 알루미늄, 납 등 다양한 물질로 이뤄져 있었고, 공 모양이나 실 모양 등 다양한 생김새를 띠었다.

하지만 연구팀을 무엇보다 놀라게 한 것은 이 미세먼지 입자들의 강도였다.

연구팀의 류보위 연구원은 “이 입자들의 70%가량은 합금으로 이뤄진 산업용 기계와 접촉했을 때 마모를 일으킬 정도로 강도가 높다”고 말했다.

가장 큰 문제는 이 입자들이 너무 작아 인체에 쉽게 침투, 건강에 큰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점이다.

STR/AFP/Getty Images

중국 정부의 측정 결과 시안시의 PM2.5 농도는 2014년 61에서 지난해 73으로 더 나빠졌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4시간 동안 PM2.5 농도가 25 이상이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따라서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무엇보다 불필요한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하루에 물 8잔 이상 마시는 등 충분한 섭취를 통해 목과 코, 피부를 보호해야 한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