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역사적 회담 직전 주위 사람 챙겨 화제

By 허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기 직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자신의 주변 사람을 챙겨 화제가 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오전 심장마비로 병원으로 이송된 자신의 경제 책사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의 건강 상태를 우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35분(한국 시간 9시 35분·현지 시간) 자신의 트위터로 “무역과 경제로 열심히 일해온 우리의 훌륭한 래리 커들로가 심장마비가 왔다. 그는 지금 월터리드 메디컬센터에 있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시 13분 북미 정상회담 장소인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 도착했기에 도착 후 곧바로 이 글을 작성해 올린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글을 올린 직후 24분만인 8시 59분에 호텔 내 회담장 입구에 도착했으며, 9시 4분 김 위원장과 처음 대면해 역사적 정상회담 일정을 시작했다.

G7 정상회의에서 발언하는 래리 커들로 위원장(Chip Somodevilla/Getty)

올해 71세인 커들로 위원장은 지난 8∼9일 캐나다 퀘벡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미국 관세 폭탄을 둘러싸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과 설전을 주고받았으며, 커들로 위원장도 이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지지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