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친구 로드먼, 한국 깜짝 방문..방문 목적은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출신 데니스 로드맨이 14일 한국을 깜짝 방문했다.

로드먼은 이날 오전 5시 40분쯤 대한항공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에 들어왔다. 로드먼은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를 방문한 뒤 곧장 한국에 입국했다.

그의 한국 방문 은 단순한 관광 목적으로 알려졌다. 로드먼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냥 한 번도 한국에 안 와봐서 와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AFP PHOTO / KIM Won-Jin

싱가포르에 간 이유에 대해서는 “내 친구들(김정은, 도널드 트럼프)이 세상을 바꿀 수 있을지 보려고 했다”라며 “친구들이 세계의 평화를 위해 일하는 장소가 내가 있어야 할 곳이며, 그곳에서 내 역할은 그저 응원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싱가포르에서 김 위원장과 접촉을 시도했느냐는 질문에 “공식적으로 접촉하지는 않았다. 내 역할은 그저 그들을 응원하는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로드먼은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CNN과 인터뷰 도중, 북한을 방문한 후 많은 협박을 받았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CNN화면캡처

5년 전 미국과 대화하고 싶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의사를 전달했는데 오바마 행정부가 이를 무시했고, 심지어 살해 협박까지 받아 한 달간 집에도 못 갔다고 로드먼을 설명했다.

로드먼은 현재 잡혀있는 평양 방문 계획 일정은 없으며 트럼프와 김정은 두 멋진 리더가 어떤 일을 낼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로그맨은 북측을 다섯 차례 방문했고 김정은 위원장을 두 번 만났다. 또, 트럼프의 지지자이자 팬이며 실제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