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에 씌었다” 美대사관 그랜저 돌진 공무원 토로

By 허민 기자

미국 대사관으로 차를 몰고 돌진해 체포된 여성가족부 공무원이 경찰조사에서 “당시 귀신에 씌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7일 오후 7시 22분께 자신이 운전하던 그랜저 승용차로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정문을 들이받은 혐의로 여성가족부 소속 공무원 윤모(47)씨를 현장에서 체포해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는 여성 A씨를 조수석에 태운 채 서울시청에서 광화문방향 4차로 도로의 2차선을 달리다가 갑자기 운전대를 꺾어 속도를 높여 미국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았다.

광화문 KT빌딩까지는 A씨가 운전했지만 미국 대사관 앞으로 나오기 전 윤씨가 자신이 운전하겠다고 우겨 교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차량은 윤씨가 아닌 A씨의 것으로 알려졌다.

%image_alt%
뉴시스

경찰 조사에서 윤씨는 “당시 제정신이 아니었고 귀신에 씌었다”면서 “미국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고 들어가 망명신청을 하면 미국에 갈 수 있겠다는 망상이 생겼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씨는 과거 과대망상증으로 정신과 치료 전력이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윤씨는 “지난해 8월 여성가족부 미국 연수 후보자로 선정된 후 최근 영어공부를 하면서 증상이 재발했다”며 “토플시험을 보던 중 두통으로 시험을 포기하고 나온 데다 지난 3일간 잠을 거의 자지 못해 증상이 심해졌다”고도 말했다.

%image_alt%
뉴시스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윤씨는 4급 서기관으로 여성가족부에서만 18년을 근무했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8일 “윤씨는 여성가족부에서 18년을 근무했고 하반기 국외 훈련 연수 대상”이라고 밝히며 당초 윤씨가 밝힌 북한 관련 사실은 여가부에서 다루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여가부는 경찰의 조사 결과에 따라 윤 서기관을 직위해제할 예정이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