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에도 앞으로 ‘암 경고’ 들어가는 이유

By 허민 기자

올 연말부터 아이코스나 글로, 릴 같은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암(癌)을 나타내는 경고그림이 부착된다.

보건복지부는 담뱃갑에 새롭게 부착할 경고그림 및 문구를 기존보다 1개 늘어난 12개로 확정하는 내용의 ‘담뱃갑포장지 경고그림 등 표기내용’ 개정안을 12월 23일부터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이번 최종안에선 ‘흑백 주사기 그림’으로 통일된 전자담배 경고그림 수위를 강화하고 궐련형과 액상형으로 구분해 제품특성에 맞는 그림을 넣기로 한 점이 눈에 띈다.

궐련 형태 제품을 기계로 가열해 사용하는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포장에는 암 유발을 상징할 수 있는 그림이 들어간다. 일반 궐련과 유사한 특징을 가지고 배출물(에어로졸)에서 궐련연기에서 배출되는 발암물질이 검출되는 점 등이 고려됐다.

필립모리스의 자체 연구를 보면 궐련형 전자담배 담배연기에 포함된 타르 함량은 일반 궐련담배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에 따르면 국내학계는 “대표적인 궐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iQOS)에서 담배 주요 독성물질이 상당한 수준 배출되고 있다”며 “궐련형 전자담배는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에 따라 다른 담배제품과 동일한 수준으로 규제돼야 한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담배제품 자문위원회’와 세계보건기구(WHO)도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이 덜하다는 데 ‘근거 없음’ 결정을 내린 바 있다.

한편 니코틴 용액을 사용하는 액상형 전자담배에는 니코틴 중독 유발 가능성을 전달할 수 있는 그림이 들어간다.

권준욱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덜 해로운 담배’로 오인돼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폐해를 국민에게 정확히 전달하고 경고하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