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치계 고위인사 “최순실 사태는 재벌기업 때문” [앵커]국정을 농단한 대통령 측근 최순실 씨에게 대기업들이거액의 돈을 헌납한 것으로 드러나고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김종인 더불어민주당비대위 위원장이 명쾌한 해답을 내놨습니다. [기자]한국의 고위 정치인이 이번 최순실 사태의 배후로 재벌기업을 지목했습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대통령에 당선만 되면, 재벌이 신속하게 찾는 것이 뭐냐. 누가 그 사람(대통령)에게 가장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가를 찾아냅니다.” 재벌들이대통령을자기마음대로움직이려고했고, 그래서 대통령에게영향을 미칠 수 있는 최순실 씨에게 거액을 헌납했다는 겁니다. 재벌기업들은그렇게 얻은 영향력을 통해, 더욱 큰 이익을 추구했다고 김종인 대표는 지적했습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정치민주화 이후 당선된 대통령들은 다 재벌에 농락을 당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6천억 정도 손해를 내게 하면서 한 재벌의 이익을 위해서 따라가게 할 수가 있느냐. 정상적인 나라 같으면 상상을 할 수가 없다.” 결국 이번 최순실 사태의 근본적 원인이 재벌기업의 탐욕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한국은 1960~70년대 우선 대기업을키우고, 그 다음 성장의 과실을 나누는 경제정책을 추진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사회적 양극화가심해지고중산층이감소하며경제성장률은 2%대로 떨어졌습니다.이에 대한 해법으로 한국 야당은 경제민주화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경제민주화란 경제영역에서민주적인 정책을 실현해나가겠다는 내용입니다. 최순실 사태로 여권이 분열돼 야권이 커지면서 경제민주화 법안통과 가능성도 좀더 높아졌습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그동안은 국회선진화법 이런 등등으로 핑계로 댈 수 있었는데, 지금 국회의 여소야대를 숫자적으로 보면 200석 이상표를 모을 수 있는 그런 상황이고 … 제반여러가지 개혁 법안을 정상적으로 통과시킬 수 있다.” 경제민주화는 박근혜 대통령도 대선공약으로내세웠던 사안. 그러나재벌기업들은 경제민주화 법안이 통과되면 기업경영권이 침해받을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최순실 사태에 재벌기업들도연루됐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재벌개혁에 대한 힘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10대 재벌의매출총액은 한국 GDP(국내총생산)의 60% 이상. 최순실 사태의 파장이 정치권에 이어 경제계에까지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됩니다. NTD뉴스 남창희 입니다.

  •   중분류 - | 뉴스 | 오픈차이나 | 영상메시지
  •   소분류 - | 안희정 | 박원순 | 이재명 | 남경필 | 문재인
  • 뉴스 Edition > 뉴스
     
    한국 정치계 고위인사 “최순실 사태는 재벌기업 때문”
    • [ 기사입력   2017-01-02 오전 11:35 ]

       


       

      [앵커]

      국정을 농단한 대통령 측근 최순실 씨에게 대기업들이 거액의 돈을 헌납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그랬을까요?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위원장이 명쾌한 해답을 내놨습니다.

       

      [기자]

      한국의 고위 정치인이 이번 최순실 사태의 배후로 재벌기업을 지목했습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대통령에 당선만 되면, 재벌이 신속하게 찾는 것이 뭐냐. 누가 사람(대통령)에게 가장 영향력을 행사할 있는가를 찾아냅니다.

       

      재벌들이 대통령을 자기마음대로 움직이려고 했고, 그래서 대통령에게 영향을 미칠 있는 최순실 씨에게 거액을 헌납했다는 겁니다.

       

      재벌기업들은 그렇게 얻은 영향력을 통해, 더욱 이익을 추구했다고 김종인 대표는 지적했습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정치민주화 이후 당선된 대통령들은 재벌에 농락을 당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6천억 정도 손해를 내게 하면서 재벌의 이익을 위해서 따라가게 수가 있느냐. 정상적인 나라 같으면 상상을 수가 없다.

       

      결국 이번 최순실 사태의 근본적 원인이 재벌기업의 탐욕 때문이라는 설명입니다.

       

      한국은 1960~70년대 우선 대기업을 키우고, 다음 성장의 과실을 나누는 경제정책을 추진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사회적 양극화가 심해지고 중산층이 감소하며 경제성장률은 2%대로 떨어졌습니다. 이에 대한 해법으로 한국 야당은 경제민주화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경제민주화란 경제영역에서 민주적인 정책을 실현해나가겠다는 내용입니다. 최순실 사태로 여권이 분열돼 야권이 커지면서 경제민주화 법안 통과 가능성도 좀더 높아졌습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그동안은 국회선진화법 이런 등등으로 핑계로 있었는데, 지금 국회의 여소야대를 숫자적으로 보면 200석 이상 표를 모을 수 있는 그런 상황이고 … 제반 여러가지 개혁 법안을 정상적으로 통과시킬 수 있다.

       

      경제민주화는 박근혜 대통령도 대선공약으로 내세웠던 사안. 그러나 재벌기업들은 경제민주화 법안이 통과되면 기업경영권이 침해받을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최순실 사태에 재벌기업들도 연루됐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재벌개혁에 대한 힘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10대 재벌의 매출총액은 한국 GDP(국내총생산) 60% 이상. 최순실 사태의 파장이 정치권에 이어 경제계에까지 변화를 가져올지 주목됩니다.

       

      NTD뉴스 남창희 입니다.

       


    Tweeter Facebook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