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구시보, 일본계 타이완인을 말살하라는 망언 共产纳粹?《环时》公开叫嚣应灭绝台湾600万日裔 ‘환구시보’ 사설은 타이완 당국을 ‘교살’, ‘능지처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환구시보’ 주편집인 후시진(胡锡进) ‘환구시보’가 타이완에 대해 극도의 망언을 발했다. 환구시보 사설은 현 타이완 당국을 ‘교살’, ‘능지처참’ 해야 한다면서 일본계 타이완인 600만 명을 ‘소멸’시켜야 하며 이는 중국인으로서는 ‘도덕적으로 망설일 이유가 없다’고 발언했다. ‘타이완 당국을 교살, 능지처참하고 일본계 타이완인을 소멸시켜라’?? 12월 26일, 중국 공산당 장쩌민 파 대변지인 ‘환구시보’(环球时报)는 시사평론에서, 상투메 프린시페 민주 공화국이 (타이완과 단교하면서) 중공과의 수교를 맺은 것을 선전하면서 “이는 차이잉원 정권에 대한 베이징의 경고”라고 해석했다. 문장은 아주 과장한 어투로 “만약 타이완 당국이 ‘중국 타이베이’ 혹은 ‘중화 타이베이’라는 명의로 국제사회에서 움직인다면 ‘신분을 잃을 것’이고 이런 명의로 획득한 국제적 자격을 모두 박탈당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시사평론은 이어서 타이완 당국에 ‘칼로 도려내는 아픔을 느끼게 할 것’이라고 협박하면서, ‘민진당의 우두머리를 공개 공격하여 개인적으로 정치적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하고 심지어 ’반 국가분열법‘을 범한 타이완 독립분자를 중국에 데려와 감옥에 가두어야 한다.’고 했다. 중공 대변지 ‘환구시보’는 근일 그 공식 웨이보에서 부르짖었다: 일본계 타이완인 600만 명을 ‘소멸’시켜야 하며 이는 중국인으로서는 ‘도덕적으로 망설일 이유가 없다.’(웨이보 캡처) ‘환구시보’의 과격한 망언에 반대여론이 들끓었다 ‘환구시보’의 이런 망언에 대해, 해외의 친 베이징 중국어 언론들마저 크게 반박했다. 그들은 ‘환구시보’가 짙은 피비린내가 나는 극단주의 정서를 드러내면서, 엄청난 잠재적 후환을 만들어 냈다고 평했다. 중국 인터넷에서도 ‘환구시보’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그치지 않고 있다. 한 네티즌은 ‘환구시보’는 항상 포퓰리즘에 입각해 충격적 언사를 일삼고 타이완에 관련해서는 더더욱 아무 말이나 뱉으면서 이상하게 ‘흥분’한다. 언뜻 보기에는 정부에 도움을 주는 것 같지만 사실은 양안 갈등을 격화시켜 오히려 ‘파괴’작용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한 평론은 말했다.“매체인의 최소한의 작용은 사회를 이끌어 선을 향하게 하는 것이다. ‘환구시보’는 이런 작용까지는 아니라 할지라도 적어도 이 나라의 최저층의 사람을 악을 향하도록 이끌지는 말아야 할 것이다.” ‘세계지식’잡지 기자 안강(安刚)도 댓글에서 말했다. “극단 민주주의와 파시즘 사상도 담장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환구시보’가 아직도 최소한의 양식을 갖고 있다면 이 담장을 허물지 말기를 바란다.” 네티즌 ‘빙주선생’도 비난했다. “인성이 말살된 너희들 이 전쟁 도발자들, 종일 때려라 죽여라 하는 놈들, 재간이 있으면 러시아 놈에게 빼앗긴 영토나 찾아올 것이지 자기 동포와 무슨 지랄이냐!” 네티즌 ‘지강최강(志强最强)’도 말했다. “중국 본토마저도 다 회복하지 못했는데 또 우리더러 타이완을 빼앗아 오라 하다니, 빼앗아 온다 해도 너희들 것은 아니다. (타이완은) 우리와는 단 돈 한 푼어치도 관계가 없다! 타이완은 현재 타이완 사람의 것이다. 타이완을 지지한다. 타이완을 가지고 싶은 사람은 처자식을 거느리고 타이완으로 가서 살아라!” 네티즌 ‘난후취위(南湖骤雨)’도 조소했다. “타이완을 해방한 후, 또 타이완 인민에게 보충 수업을 해야 할 것이다. 이를테면 3년 기근, 반 우파 투쟁, 문화 대혁명을 다 다시 한 번씩 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영토가 통일됐다 해도 사상이 통일되지 않기 때문이다.” ‘환구시보’의 분란 야기 언론은 시정 명령을 받았다. 한 편, ‘환구시보’는 거듭 분란 야기 언론을 일삼았기에, 20169년 5월 9일 베이징 당국이 신설한 ‘중앙 네트워크 정보 사무실’의 시정명령을 통보받았다. 그 통보는 ‘환구시보’가 미국, 북한, 남해 문제, 타이완 및 홍콩 등 민감 문제에 관해, ‘여러 번 과장 및 조작보도’를 하여 ‘인터넷 질서 교란’을 했기에 한 달 안에 편집 취재 심사 시스템을 조정 개혁해야 한다고 명령했다. 특히 ‘환구시보’가 ‘타이완 무력 통일’이란 주제로 인터넷에서 앙케트 조사를 진행하여 국내외 언론에 ‘대규모 조작’을 유도했고 더욱이 ‘타이완 네티즌의 강렬한 반발을 일으켜’ ‘좋지 않은 정치적 결과’를 조성했다며, 중국의 언론사들은 ‘이를 거울로 삼으라.’고 요구했다. 한 네티즌은. ‘환구시보’가 지금도 고의로 분란을 일으키는 것을 보니 죽어도 뉘우치지 않고 기어이 어둠의 길로 들어서려는 모양이라고 조소했다. 종합보도 탕티(唐迪), 책임편집, 밍간(明轩)

뉴스 Edition > 중국뉴스
 
환구시보, 일본계 타이완인을 말살하라는 망언
  • [ 기사입력   2017-01-02 오후 03:35 ]

    共产纳粹?《环时》公开叫嚣应灭绝台湾600万日裔

     

     

     

    ‘환구시보’ 사설은 타이완 당국을 ‘교살’, ‘능지처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환구시보’ 주편집인 후시진(胡锡进)

     

    ‘환구시보’가 타이완에 대해 극도의 망언을 발했다. 환구시보 사설은 현 타이완 당국을 ‘교살’, ‘능지처참’ 해야 한다면서 일본계 타이완인 600만 명을 ‘소멸’시켜야 하며 이는 중국인으로서는 ‘도덕적으로 망설일 이유가 없다’고 발언했다.

     

     

    ‘타이완 당국을 교살, 능지처참하고 일본계 타이완인을 소멸시켜라’??

     

    12월 26일, 중국 공산당 장쩌민 파 대변지인 ‘환구시보’(环球时报)는 시사평론에서, 상투메 프린시페 민주 공화국이 (타이완과 단교하면서) 중공과의 수교를 맺은 것을 선전하면서 “이는 차이잉원 정권에 대한 베이징의 경고”라고 해석했다. 문장은 아주 과장한 어투로 “만약 타이완 당국이 ‘중국 타이베이’ 혹은 ‘중화 타이베이’라는 명의로 국제사회에서 움직인다면 ‘신분을 잃을 것’이고 이런 명의로 획득한 국제적 자격을 모두 박탈당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시사평론은 이어서 타이완 당국에 ‘칼로 도려내는 아픔을 느끼게 할 것’이라고 협박하면서, ‘민진당의 우두머리를 공개 공격하여 개인적으로 정치적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하고 심지어 ’반 국가분열법‘을 범한 타이완 독립분자를 중국에 데려와 감옥에 가두어야 한다.’고 했다.

     

     

     

     

     

    중공 대변지 ‘환구시보’는 근일 그 공식 웨이보에서 부르짖었다: 일본계 타이완인 600만 명을 ‘소멸’시켜야 하며 이는 중국인으로서는 ‘도덕적으로 망설일 이유가 없다.’(웨이보 캡처)

     

     

    ‘환구시보’의 과격한 망언에 반대여론이 들끓었다

     

    ‘환구시보’의 이런 망언에 대해, 해외의 친 베이징 중국어 언론들마저 크게 반박했다. 그들은 ‘환구시보’가 짙은 피비린내가 나는 극단주의 정서를 드러내면서, 엄청난 잠재적 후환을 만들어 냈다고 평했다.

     

    중국 인터넷에서도 ‘환구시보’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그치지 않고 있다.

     

    한 네티즌은 ‘환구시보’는 항상 포퓰리즘에 입각해 충격적 언사를 일삼고 타이완에 관련해서는 더더욱 아무 말이나 뱉으면서 이상하게 ‘흥분’한다. 언뜻 보기에는 정부에 도움을 주는 것 같지만 사실은 양안 갈등을 격화시켜 오히려 ‘파괴’작용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한 평론은 말했다.“매체인의 최소한의 작용은 사회를 이끌어 선을 향하게 하는 것이다. ‘환구시보’는 이런 작용까지는 아니라 할지라도 적어도 이 나라의 최저층의 사람을 악을 향하도록 이끌지는 말아야 할 것이다.”

     

    ‘세계지식’잡지 기자 안강(安刚)도 댓글에서 말했다. “극단 민주주의와 파시즘 사상도 담장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환구시보’가 아직도 최소한의 양식을 갖고 있다면 이 담장을 허물지 말기를 바란다.”

     

    네티즌 ‘빙주선생’도 비난했다. “인성이 말살된 너희들 이 전쟁 도발자들, 종일 때려라 죽여라 하는 놈들, 재간이 있으면 러시아 놈에게 빼앗긴 영토나 찾아올 것이지 자기 동포와 무슨 지랄이냐!”

     

    네티즌 ‘지강최강(志强最强)’도 말했다. “중국 본토마저도 다 회복하지 못했는데 또 우리더러 타이완을 빼앗아 오라 하다니, 빼앗아 온다 해도 너희들 것은 아니다. (타이완은) 우리와는 단 돈 한 푼어치도 관계가 없다! 타이완은 현재 타이완 사람의 것이다. 타이완을 지지한다. 타이완을 가지고 싶은 사람은 처자식을 거느리고 타이완으로 가서 살아라!”

     

    네티즌 ‘난후취위(南湖骤雨)’도 조소했다. “타이완을 해방한 후, 또 타이완 인민에게 보충 수업을 해야 할 것이다. 이를테면 3년 기근, 반 우파 투쟁, 문화 대혁명을 다 다시 한 번씩 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영토가 통일됐다 해도 사상이 통일되지 않기 때문이다.”

     

     

    ‘환구시보’의 분란 야기 언론은 시정 명령을 받았다.

     

    한 편, ‘환구시보’는 거듭 분란 야기 언론을 일삼았기에, 20169년 5월 9일 베이징 당국이 신설한 ‘중앙 네트워크 정보 사무실’의 시정명령을 통보받았다. 그 통보는 ‘환구시보’가 미국, 북한, 남해 문제, 타이완 및 홍콩 등 민감 문제에 관해, ‘여러 번 과장 및 조작보도’를 하여 ‘인터넷 질서 교란’을 했기에 한 달 안에 편집 취재 심사 시스템을 조정 개혁해야 한다고 명령했다.

     

    특히 ‘환구시보’가 ‘타이완 무력 통일’이란 주제로 인터넷에서 앙케트 조사를 진행하여 국내외 언론에 ‘대규모 조작’을 유도했고 더욱이 ‘타이완 네티즌의 강렬한 반발을 일으켜’ ‘좋지 않은 정치적 결과’를 조성했다며, 중국의 언론사들은 ‘이를 거울로 삼으라.’고 요구했다.

     

    한 네티즌은. ‘환구시보’가 지금도 고의로 분란을 일으키는 것을 보니 죽어도 뉘우치지 않고 기어이 어둠의 길로 들어서려는 모양이라고 조소했다.

     

    종합보도 탕티(唐迪), 책임편집, 밍간(明轩)

     


  • 글로벌 원문 링크: http://www.ntdtv.com/xtr/gb/2016/12/30/a1304356.html
  • 共产纳粹?《环时》公开叫嚣应灭绝台湾600万日裔

    【新唐人2016年12月30日讯】《环球时报》近日一再在台湾问题上〝语出惊人〞,不但发社论宣扬应该对台湾当局〝绞杀〞、〝凌迟〞,还在其官方微博上公开叫嚣,〝消灭〞600万日裔台湾人,对中国人来说〝没有道德顾虑〞。

    《环时》叫嚣要绞杀、凌迟台湾当局 消灭日裔台湾人

    12月26日,被外界指为中共江派喉舌媒体的《环球时报》发表社评,拿圣多美和普林西比民主共和国与中共政府恢复外交关系来说事,宣称〝这是北京给蔡英文政权的一个警告〞。文章用非常夸张的语气声称,〝如果台湾当局对以‘中国台北’或‘中华台北’名义在国际上开展活动感觉‘失身份’,那幺就将其以这个名义在国际组织中现身的资格都予以剥夺。〞

    该社论并罕见以一种凶悍的姿态声称要对台湾:〝进行‘绞杀’……大陆的牌似乎根本出不完,我们可以对台当局祭出‘凌迟’之刑,让它感受到一刀一刀被割的痛。〞

    文章还鼓吹,应该公开打击民进党的头面人物,让个人付出政治代价,甚至〝抓几个触犯了《反分裂国家法》的‘台独’死硬分子来大陆蹲监狱。〞

    更加引人注目的是,《环时》在发表这篇社论前,还曾在其官方微博上,转载了中共塬南京军区副司令王洪光中将谈及台湾现有的2300万人里面至少有600万人是日本人后代的有关言论。然后特别加上一句充满血腥味道评论称,〝消灭这部分(日裔)人口,对中国人没有道德顾虑。〞


    图:中共党媒《环球时报》近日在其官方微博上叫嚣:消灭日裔台湾人对中国人来说没有道德顾虑。(微博截图)

    《环时》的过激言论遭遇舆论反弹

    对《环时》的这种做法,连海外亲北京的中文媒体都看不下去,日前发文评论称,王洪光强调的是〝理念台独〞在台湾很有市场,而《环球时报》官方微博却将日裔台湾人看成敌人,甚至是〝清洗对像〞,流露出带有浓厚血腥味的极端主义情绪。

    文章并称,《环时》将极端情绪对准台湾,隐藏着很大的隐患。

    在中国大陆网际网路上,对《环时》的抨击之声也沸沸扬扬。

    有网民批评说《环时》一贯以民粹主义代言人的姿态发表一些惊人言论,尤其在涉及台湾的问题上,《环时》更是口不择言异常〝亢奋〞,看起来好像是要给政府叼飞盘,但实质上起的作用却是激化台海矛盾〝搞破坏〞。

    还有评论称:〝媒体人最起码的责任是引导社会向善,如果《环球时报》无意发挥这个作用,至少不要引导这个国家最底层的人向恶。〞

    《世界知识》杂志记者安刚也发贴称:〝极端民族主义与法西斯思想也就隔着一道墙,希望《环球时报》还能有起码的良知不要拆了这道墙〞。

    网友〝秉烛先生〞也抨击道:〝你们这些灭绝人性的战争贩子,整日喊打喊杀的,有能耐你们去收复被老毛子掠夺去的领土啊?!和自己的同胞叫什幺劲!〞

    网友〝志强最强〞则抱怨说:〝大陆都不属于我们,还要让我们去夺取台湾,夺回来还不都是属于你们,和我们一毛钱关系都没有!台湾现在属于台湾人民,支持台湾,谁要去夺,谁拖家带口自己去!〞

    网友〝南湖骤雨〞也反讽道:〝解放台湾后,还得给台湾人民补补课,比如叁年饥荒、反右、文革都得来一遍,否则领土统一了,思想上还是统一不起来的。〞

    《环时》曾因屡发惹火言论遭网信办通报

    此前,《环时》因一再针对敏感话题发表过火言论,于今年5月9日遭北京当局新建的〝中央网信办〞通报批评。该通报批评《环时》在有关美国、朝鲜、南海问题、台湾及香港事务等敏感事件上〝屡次渲染炒作〞,〝扰乱网际网路秩序〞,责令其一个月内整顿改革,改善编采及审批流程。

    网信办的通报中特别提及,《环时》就〝武力统一台湾〞的议题在网上搞所谓民意调查,触发中外媒体〝大规模炒作〞,尤其〝台湾网民反映激烈〞,造成〝不良政治后果〞,要求大陆的其他网站应该〝引以为戒〞。

    所以,这次《环时》对台发表〝绞杀〞、〝凌迟〞、〝消灭〞的言论后,有网友嘲笑称,《环时》现在仍然在顶风作案,看来完全是一副死不改悔,一条道走到黑的模样呢。

    (记者唐迪综合报导/责任编辑:明轩)

    http://www.ntdtv.com/xtr/gb/2016/12/30/a1304356.html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