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론] 마오쩌둥 비판 때문에 탄압당한 中산둥교수 【微视频】山东教授批中共被打压 [자오페이]2016년 말, 산둥건축대학 덩샹차오(邓相超) 교수는 웨이보에 중공과 전 당 주석 마오쩌둥(毛泽东)을 비판하여 중공좌파의 집중공격을 받았습니다. 2017년 1월 5일, 산둥성 정부는 공식 사이트에 통지하여 덩샹차오의 산둥성 인민정부 참사관 직무를 해임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동시에 정치협상회의에서도 그를 제명하고 산둥건축대학에서 퇴직하라고 명령을 내렸습니다. 덩샹차오 교수를 처리하는 중공의 이번 조치는 가볍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중국네티즌들은 2015년 중국 중앙TV 국민 MC 비푸젠(毕福剑)의 사건을 떠올렸습니다. 2015년, 4월 6일, 비푸젠이 식탁에서 부른 노래 한 단락이 시나 웨이보(新浪微博)에서 퍼졌습니다. 동영상에서 그가 부른 노래 ‘지취위호산(智取威虎山, 웨이후산을 지혜롭게 탈취하다)’중에서 ‘우리는 공농(직공과 농사꾼)의 자제병’이란 유명한 단락에 비판의 추임새를 넣어 불렀습니다. 때문에 그 가사는 전부 공산당과 마오쩌둥을 풍자하는 내용일 됐습니다. 곧이어 비푸젠은 탄압 당했고 그가 주최하는 중앙TV 종합예능 장기자랑 프로 ‘성광대도(星光大道)’는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그의 자리는 다른 사람으로 교체됐고 그는 중앙TV에서 사직했습니다. 광전총국(广电总局:라디오,TV,영화 총국)은 비푸젠을 엄격히 처리하라는 공문을 내렸습니다. (비푸젠의 노래 : 예컨대, “반동파를 소멸하고 세상을 바꾸네” - “그들을 이길 수 있나?”라든가 “세상을 바꾸느라 수십년 혁명하며 남북을 전전했네”-“오, 정말 고생했네.” 등이다.-역자 주) 중공은 왜 자기들도 암암리에 인정하는 내용을 새삼스레 또 공격하는 것일까요? 네티즌은 중공의 문화대혁명 때의 습성이 바뀌지 않아서라고 말하는데 이 말은 맞습니다. 더욱 깊게 보면 중공은 해체될 위기에 직면하면 살인을 불사하며 공포심을 만들어 민중이 감히 공산당을 버리지 못하게 막는데 덩샹차오 교수 사건은 이와 맥락을 같이합니다. 왜 그렇게 말할 수 있을까요? ‘9평 공산당’은 매우 확실하게 말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중국 공산당의 살인도 이전보다 많이 줄었다고 하면서, 시간을 주면 중국 공산당이 좋게 변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소수를 살해한다고 해도 살인범은 살인범이다. 더욱 크게 보면 살인은 중국 공산당이 테러통치를 하기 위해 사용하는 한 가지 수단이며 살인의 많고 적음은 필요에 따라 조절될 뿐이다. 따라서 공산당의 살인 규모는 들쑥날쑥이다. 사람들이 공포를 별로 느끼지 않으면 살인을 늘려 공포감을 키우고, 공포감이 많을 때는 살인을 조금 해서 공포감을 유지시킨다. 사람들이 자신도 모르게 공산당을 두려워하고 있으면 죽인다고 큰소리만 쳐도(실제로 살인을 할 필요는 없다) 공포를 유지할 수 있다. 사람들에게 무수한 살인 운동을 겪게 하여 중국 공산당에 대한 공포가 더욱 깊은 수준이 되면 살인을 언급할 필요 없이 선전기구로 비판만 해도 사람들은 조건반사처럼 공포에 떨게 된다.” 이 말은 매우 적절합니다. 현재가 바로 선전기구의 비판만으로도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할 수 있는 시기입니다. 덩샹차오나 비푸젠이 한 언행 그 자체는 부수적일 뿐이고 핵심은 현재 중국서민 마음속에 깃든 공포감을 유지시키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1951년에 공표한 ‘중화인민공화국 반혁명분자 징벌조례’는 ‘유언전파’조차도 모두 ‘즉각 참수’할 수 있다고 규정했습니다. 두렵지 않습니까? 현재 중공이 덩샹차오와 비푸젠을 비판투쟁하면 중국인은 끔찍했던 그 시절을 기억하게 됩니다. 하지만 여러분은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중공이 이렇게 빈번하게 문화대혁명의 수단을 쓰는 것은 제발이 저려서입니다. 그들은 서민들의 공포심이 갈수록 작아져서 곧 유지할 수 없는 상황이 올 것 같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우리 좋은 사람들은 한 가지 일을 해야 하는데 그것은 바로 탈당입니다. 탈당하는 사람이 많을수록 중공의 공포 통제력은 갈수록 약해지고 중공은 한 걸음 한 걸음 해체로 나아가게 될 것입니다. 관련기사 :CCTV 앵커, 마오쩌둥을 노골적으로 조소(한,중) http://www.ntdtv.co.kr/ntd/no/13985쩡칭훙, 비푸젠을 이용해 ‘가상의 적’ 세워(한,중) http://www.ntdtv.co.kr/ntd/no/13988만약 비푸젠이 사직하면 어디로 갈까?(한,중) http://www.ntdtv.co.kr/ntd/no/14013중앙선전부의 거짓 선전은 망당 위기 때문(한,중) http://www.ntdtv.co.kr/ntd/no/14069

뉴스 Edition > NTD 평론
 
[평론] 마오쩌둥 비판 때문에 탄압당한 中산둥교수
  • 【微视频】山东教授批中共被打压


     

    [자오페이]

    2016년 말, 산둥건축대학 덩샹차오(邓相超) 교수는 웨이보에 중공과 전 당 주석 마오쩌둥(毛泽东)을 비판하여 중공좌파의 집중공격을 받았습니다. 2017년 1월 5일, 산둥성 정부는 공식 사이트에 통지하여 덩샹차오의 산둥성 인민정부 참사관 직무를 해임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동시에 정치협상회의에서도 그를 제명하고 산둥건축대학에서 퇴직하라고 명령을 내렸습니다. 덩샹차오 교수를 처리하는 중공의 이번 조치는 가볍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중국네티즌들은 2015년 중국 중앙TV 국민 MC 비푸젠(毕福剑)의 사건을 떠올렸습니다.

     

    2015년, 4월 6일, 비푸젠이 식탁에서 부른 노래 한 단락이 시나 웨이보(新浪微博)에서 퍼졌습니다. 동영상에서 그가 부른 노래 ‘지취위호산(智取威虎山, 웨이후산을 지혜롭게 탈취하다)’중에서 ‘우리는 공농(직공과 농사꾼)의 자제병’이란 유명한 단락에 비판의 추임새를 넣어 불렀습니다. 때문에 그 가사는 전부 공산당과 마오쩌둥을 풍자하는 내용일 됐습니다. 곧이어 비푸젠은 탄압 당했고 그가 주최하는 중앙TV 종합예능 장기자랑 프로 ‘성광대도(星光大道)’는 일시 중지되었습니다. 그의 자리는 다른 사람으로 교체됐고 그는 중앙TV에서 사직했습니다. 광전총국(广电总局:라디오,TV,영화 총국)은 비푸젠을 엄격히 처리하라는 공문을 내렸습니다.

     

    (비푸젠의 노래 : 예컨대, “반동파를 소멸하고 세상을 바꾸네” - “그들을 이길 수 있나?”라든가 “세상을 바꾸느라 수십년 혁명하며 남북을 전전했네”-“오, 정말 고생했네.” 등이다.-역자 주)

     

    중공은 왜 자기들도 암암리에 인정하는 내용을 새삼스레 또 공격하는 것일까요? 네티즌은 중공의 문화대혁명 때의 습성이 바뀌지 않아서라고 말하는데 이 말은 맞습니다. 더욱 깊게 보면 중공은 해체될 위기에 직면하면 살인을 불사하며 공포심을 만들어 민중이 감히 공산당을 버리지 못하게 막는데 덩샹차오 교수 사건은 이와 맥락을 같이합니다. 왜 그렇게 말할 수 있을까요?

     

    ‘9평 공산당’은 매우 확실하게 말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중국 공산당의 살인도 이전보다 많이 줄었다고 하면서, 시간을 주면 중국 공산당이 좋게 변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소수를 살해한다고 해도 살인범은 살인범이다. 더욱 크게 보면 살인은 중국 공산당이 테러통치를 하기 위해 사용하는 한 가지 수단이며 살인의 많고 적음은 필요에 따라 조절될 뿐이다.

     

    따라서 공산당의 살인 규모는 들쑥날쑥이다. 사람들이 공포를 별로 느끼지 않으면 살인을 늘려 공포감을 키우고, 공포감이 많을 때는 살인을 조금 해서 공포감을 유지시킨다. 사람들이 자신도 모르게 공산당을 두려워하고 있으면 죽인다고 큰소리만 쳐도(실제로 살인을 할 필요는 없다) 공포를 유지할 수 있다. 사람들에게 무수한 살인 운동을 겪게 하여 중국 공산당에 대한 공포가 더욱 깊은 수준이 되면 살인을 언급할 필요 없이 선전기구로 비판만 해도 사람들은 조건반사처럼 공포에 떨게 된다.”

     

    이 말은 매우 적절합니다. 현재가 바로 선전기구의 비판만으로도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할 수 있는 시기입니다. 덩샹차오나 비푸젠이 한 언행 그 자체는 부수적일 뿐이고 핵심은 현재 중국서민 마음속에 깃든 공포감을 유지시키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1951년에 공표한 ‘중화인민공화국 반혁명분자 징벌조례’는 ‘유언전파’조차도 모두 ‘즉각 참수’할 수 있다고 규정했습니다. 두렵지 않습니까? 현재 중공이 덩샹차오와 비푸젠을 비판투쟁하면 중국인은 끔찍했던 그 시절을 기억하게 됩니다.

     

    하지만 여러분은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중공이 이렇게 빈번하게 문화대혁명의 수단을 쓰는 것은 제발이 저려서입니다. 그들은 서민들의 공포심이 갈수록 작아져서 곧 유지할 수 없는 상황이 올 것 같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우리 좋은 사람들은 한 가지 일을 해야 하는데 그것은 바로 탈당입니다. 탈당하는 사람이 많을수록 중공의 공포 통제력은 갈수록 약해지고 중공은 한 걸음 한 걸음 해체로 나아가게 될 것입니다.

     

    관련기사 :

    CCTV 앵커, 마오쩌둥을 노골적으로 조소(한,중) http://www.ntdtv.co.kr/ntd/no/13985

    쩡칭훙, 비푸젠을 이용해 ‘가상의 적’ 세워(한,중) http://www.ntdtv.co.kr/ntd/no/13988

    만약 비푸젠이 사직하면 어디로 갈까?(한,중) http://www.ntdtv.co.kr/ntd/no/14013

    중앙선전부의 거짓 선전은 망당 위기 때문(한,중) http://www.ntdtv.co.kr/ntd/no/14069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gb/2017/01/09/a1305922.html
  • 【微视频】山东教授批中共被打压

    【新唐人2017年01月09日讯】赵培:2016年底,山东建筑大学教授邓相超在微博上批评了中共和前党魁毛泽东引发了中共左派的围攻。2017年1月5号,山东省政府在官网上发出通知,解聘邓相超的山东省人民政府参事职务。同时政协也把邓相超开除了,山东建筑大学勒令他退休。中共这次整邓相超动静不小,这让中国网民回想起,2015年的央视主持人毕福剑事件。

    2015年4月6日,新浪微博上流传出了一段毕福剑饭桌上的唱段,视频中毕福剑唱着《智取威虎山》中《我们是工农子弟兵》的著名选段,唱一句点评一句。这里面的歌词已经全部换成了骂共产党和毛泽东的内容。紧接着毕福剑就被打压了,毕福剑主持的央视综艺《星光大道》就被暂停,毕福剑被换下,从央视离职。广电总局发文要严办毕福剑。

    中共为什么隔两年不到就制造起一起打击自由言论的事件呢?网友说,中共的文革习性不改,这说对了。再从深层次上,中共面临解体的危机,采用杀人的方式制造恐惧,防止民众抛弃它。

    《九评共产党》里面说的十分透彻,〝许多人认为应该给中共时间让它变好,并说它现在杀人已经很有节制了。且不说杀一个人也是杀人犯,从更大层面来说,因为杀人是中共达到恐怖统治的手段之一,那么,杀多杀少就是可以根据需要来调整的。其表现可以概括成‘不可预测性’。在人们的恐怖感不大时,多杀一些人就能提高恐怖;在人们的恐怖感很大时,杀少量的人也能维持恐怖;在人们不由自主地害怕时,中共只是嚷嚷杀人(不用杀人),也能维持恐怖;在人们经历了无数的政治杀人运动,对中共的恐怖形成条件反射之时,中共可以提都不提杀人。宣传机构的大批判调子就足以唤回人对恐怖的回忆〞。

    这里面说的十分到位,现在就是〝宣传机构的大批判调子就足以唤回人对恐怖的回忆〞。无论是邓相超也好、毕福剑也好,他们的行为本身不是重点,重点在于共产党现在要维持它在中国百姓心中的恐惧。大家可否记得,1951年颁布的《中华人民共和国惩治反革命分子条例》中规定,连〝传播谣言〞都能〝斩立决〞。恐怖吧?现在中共批斗一下邓相超和毕福剑,中国人记得那段被恐怖支配的岁月。

    不过大家不用怕它,中共这么频繁的采用文革手段,那是心虚。在它心里认为,百姓们对它的恐惧已经越来越小了,它快维持不住了。对于咱们好人阵营来讲,咱们就干一件事,那就是退党,退党的人越多,中共的恐惧控制范围就越小,它就一步一步走向解体。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