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출발 전, 반기문 악재 계속 터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동생과 조카가 미국에서 뇌물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동생과 조카의 기소는 ‘23만 달러 금품수수 의혹’에 이은 악재인데, 반 전 총장이 어떻게 돌파해 나갈지 주목되고 있다. 10일 로이터와 AFP 등외신보도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의 동생인 반기상씨와 기상씨 아들인 반주현씨(미국명 데니스)가 뇌물과 자금세탁으로 미국에서 기소됐다. 뉴욕 연방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2013년 유동성위기에 시달리던 경남기업이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복합빌딩 ‘랜드마크72’의 원활한 매각을위해 주현씨에게 수수료로 500만 달러를 건넸다. 반기상씨와 반주현씨는 2014년 랜드마크72의 매각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중동의 한 공무원에게 250만 달러의뇌물을 주려했는데 브로커 역할을 맡았던 말콤 해리스가 이 가운데 일부를 가로채 탕진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경남기업은 당시 심각한 유동성 위기에 빠져 있어 빌딩 매각이 절실했고 카타르로 추정되는 중동 국가의 국부펀드를이용해 해당빌딩을 8억 달러(약 9600억 원)에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은 당시 회사의 고문이던 반기상씨를 통해 투자자 물색에 나섰고 반주현씨가이사로 있던 미국 부동산회사가 연결됐다. 반주현씨는 이 과정에서 정부투자 의향서 등을 위조해 건물 매각이 임박한 것처럼 경남기업을 속인 혐의도 받고 있다. 하지만 결국 매각작업은 성사되지 못했고 성 회장은 2015년 4월 검찰 수사과정에서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경남기업은 1조 원을 들인 랜드마크72완공 이후 자금난에 시달렸는데 특히 글로벌 금융위기와 국내 건설업 침체로 부채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2009년과 2013년 두번이나 워크아웃 대상이 됐다. 반 전 총장은 이에 앞서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그는 12일 오후 귀국하면 인천공항에서 23만 달러 수수의혹에 대해 가장 먼저 해명하기로 했다. 반 전 총장 측 이도운 대변인은 11일 마포 캠프 사무실에서 언론브리핑을 열어 “박연차 관련 의혹은 이미 밝혔듯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 부분은 반 전 총장이 귀국 후 제 일성으로 분명히 밝힐 것”이라고말했다. NTD 뉴스 강문경

뉴스 Edition > 국내뉴스
 
대선 출발 전, 반기문 악재 계속 터져
  • [ 기사입력   2017-01-11 오후 03:40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동생과 조카가 미국에서 뇌물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동생과 조카의 기소는 ‘23만 달러 금품수수 의혹에 이은 악재인데, 반 전 총장이 어떻게 돌파해 나갈지 주목되고 있다.

     

    10일 로이터와 AFP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의 동생인 반기상씨와 기상씨 아들인 반주현씨(미국명 데니스)가 뇌물과 자금세탁으로 미국에서 기소됐다

     

    뉴욕 연방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2013년 유동성위기에 시달리던 경남기업이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복합빌딩랜드마크72’의 원활한 매각을 위해 주현씨에게 수수료로 500만 달러를 건넸다.

     

    반기상씨와 반주현씨는 2014년 랜드마크72의 매각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중동의 한 공무원에게 250만 달러의 뇌물을 주려했는데 브로커 역할을 맡았던 말콤 해리스가 이 가운데 일부를 가로채 탕진하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경남기업은 당시 심각한 유동성 위기에 빠져 있어 빌딩 매각이 절실했고 카타르로 추정되는 중동 국가의 국부펀드를 이용해 해당빌딩을 8억 달러( 9600억 원)에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은 당시 회사의 고문이던 반기상씨를 통해 투자자 물색에 나섰고 반주현씨가 이사로 있던 미국 부동산회사가 연결됐다.

     

    반주현씨는 이 과정에서 정부투자 의향서 등을 위조해 건물 매각이 임박한 것처럼 경남기업을 속인 혐의도 받고 있다. 하지만 결국 매각작업은 성사되지 못했고 성 회장은 2015 4월 검찰 수사과정에서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경남기업은 1조 원을 들인 랜드마크72 완공 이후 자금난에 시달렸는데 특히 글로벌 금융위기와 국내 건설업 침체로 부채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2009년과 2013년 두번이나 워크아웃 대상이 됐다.

     

    반 전 총장은 이에 앞서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그는 12일 오후 귀국하면 인천공항에서 23만 달러 수수의혹에 대해 가장 먼저 해명하기로 했다.

     

    반 전 총장 측 이도운 대변인은 11일 마포 캠프 사무실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어박연차 관련 의혹은 이미 밝혔듯 사실이 아니다라며그 부분은 반 전 총장이 귀국 후 제 일성으로 분명히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NTD 뉴스 강문경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