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적으로 입증된 기공과 명상의 놀라운 효과

뇌과학은 명상 수련이 뇌의 활동을 변화시켜 깨달음의 다양한 단계를 성취할 수 있다는 증거를 제시하기 시작했다. 여러 연구를 통해 명상이 높은 단계에 달한 사람이 방출하는 에너지는 보통 사람이 평상시 방출하는 에너지의 수백 또는 수 천 배 초과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영적 에너지의 절정, 감마파

뇌파는 사람의 상태에 따라 알파, 베타, 감마, 델타파가 나온다. 이중 감마파는 고도의 종합적 정신작업을 할 때, 그리고 뇌의 수천 개 신경세포가 매우 빠른 속도로 연결되며 조화를 이룰 때 많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탠퍼드 대학에 따르면 신경과학자 리처드 데이비슨은 2004년 티베트 수행승이 내보내는 에너지, 특히 감마파에 관해 연구했다. 실험은 각각 15년에서 40년에 걸쳐 1만 시간 또는 5만 시간 이생 명상 수련을 한 승려들과 명상 경험이 없는 학생(실험 전 1주일 동안만 명상 수련함)을 비교했다.

두 그룹에 조건 없는 자비 명상으로 마음을 집중하라고 한 후 뇌파 검사 및 뇌 스캔을 통해 두뇌가 방출하는 감마파를 측정했다. 그 결과 수행승의 뇌파에서는 매우 빠르게 움직이는 강력하게 활성화된 감마파가 나타났고 명상초보자인 학생들에게서도 명상 동안에는 휴식 기간에 비해 약간 높은 감마파가 나타났다.

무엇보다 놀라운 것은 수행승의 감마파 증폭 수준이 그동안 신경학계에 보고된 사례 가운데 가장 높았고 휴식 시간에도 감마파 발생 빈도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또 명상은 뇌에서 감정이나 충동, 사고와 움직임의 통제 같은 정신기능을 조절하는 회백질을 재분배하고 손실을 막는다는 것도 보여주었다.

기공 대가가 내뿜는 초저주파 

1998년 루 옌팡 교수와 수십 명의 미국 과학자는 중국의 기공 대가에 대해 연구했다. 기공은 명상 수행을 하는 것뿐만 아니라 에너지를 키우고 몸과 마음의 본성을 향상하는 중국의 오래된 건강법으로 치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image_alt%
Unsplash | Le Minh Phuong

루 옌팡 교수는 연구를 통해 기공 대가는 일반인보다 100배에서 1,000배가 넘는 강력한 초저주파를 방출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단 몇 주간 기공 수련을 한 초보자 또한 훈련 전보다 5배가 넘는 초저주파를 방출했다. 1988년 베이징 중의대학에서 발표한 유사한 연구에서도 기공 대가가 방출하는 초저주파는 보통 사람보다는 100배 정도 강하다고 밝혔다.

명상으로 초인적인 에너지 발산

2002년 하버드 대학교 뉴스 웹사이트인 <가제트>에는 인도 북부의 티베트 승려에 대한 흥미로운 실험에 대한 기사가 실렸다.

실험 내용은 얇게 입은 승려들이 냉수에 담근 시트를 어깨에 걸친 후 온도가 4도인 방에 ​​들어간 후 깊은 명상에 들어갔다. 기사에서는 일반 사람이라면 저체온으로 사망할 수도 있는 조건이지만 수도승들은 추운 방에서도 계속 열을 발산해 젖은 시트를 말렸고 그렇게 몇 시간 동안 3장의 시트를 말렸다고 전하고 있다.

20년 동안 명상법을 연구한 허버트 벤슨은 “불교도들은 우리가 사는 현실이 궁극적인 것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우리에게는 우리의 감정과 일상에 영향을 받지 않는 또 다른 세상이 있습니다. 불교도들은 다른 사람을 위해 좋은 일을 하거나 명상을 함으로써 이런 세상을 만날 수 있다고 믿는 거죠”라고 말했다. 그는 수도승들의 몸에서 뿜어져 나온 열은 명상의 부산물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image_alt%
Pixabay

그동안 명상 수행을 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한 여러 연구가 진행됐다. 그 결과 명상을 하는 이들은 다양한 종류의 에너지를 대량으로 발산하고 신진대사 및 다른 신체적 과정을 통제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기공의 놀라운 치유 효과

기공의학이 가장 발달한 나라는 중국이다.  기공의학은 크게 의학적인 치료의술과 심신단련을 위한 건강증진 수단으로 나뉘는데, 기를 이용한 기공마취 ·질병치료 등은 의학적 이용이라 할 수 있고, 간편한 건강체조는 생활화할 수 있는 민간 건강증진요법이 된다.
중국에서는 기공의학을 생명과학으로서뿐만 아니라, 철학을 비롯하여 응용과학 ·점술에 이르기까지, 체계를 갖춘 학문이라면 어느 하나도 기의 개념이 들어 있지 않은 것이 없다.
특히 80년대 후반에 들어 기공의학에 대한 관심이 세계적으로 높아졌는데, 한국에서도 1988년 4월 37명의 한의사들이 대한기공의학연구회를 창립하였고, 1989년 11월 세계 37개국 관계자들이 중국 베이징에 모여 기공의학 세계학회를 창립한 바 있다.

중국에서 시작된 심신수련법 파룬궁을 수련하는 이들 중에는 만성 질환과 심각한 질병에 시달리다 치유됐다는 사례가 많이 보고되고 있다.

의학 저술가 라라 C. 풀린은 2000년도에 몇몇 파룬궁 수련생과 함께 인터뷰하기도 했다. 풀린은 “만성 간염을 진단받은 한 파룬궁 수련생은 수련 전에 의사에게서 치료할 방법도 없고 평생 조심하며 살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하지만 그가 파룬궁 수련을 시작한 후 건강검진을 다시 받았더니 모든 검사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왔죠”라고 말했다.

 
RELATED ARTICLES